Home Media 구닥 강성훈 대표, 감성을 담아 세상을 움직인다

Media - 청년창업언론 프리즘

구닥 강성훈 대표, 감성을 담아 세상을 움직인다

'2017 벤처창업페스티벌(이하 2017 SF)'에서 구닥 강성훈 대표의 세상을 움직이는 강연이 있었다.

  • 강연
  • Nov 30, 2017
  • 구닥 강성훈 대표, 감성을 담아 세상을 움직인다


    24장짜리 사진을 찍고, 3일을 꼬박 기다려야 사진이 어떻게 나왔는지를 확인할 수 있는 이상한 어플이 있다. 뷰 파인더도 눈곱만 하고 프리뷰 기능도 제공되지 않는다. 심지어 이 서비스는 한화 약 천 원을 내야 하는 유료 서비스다. 누구도 이용하지 않을 것 같지만, 이 아날로그 앱 서비스는 세계 9개국 앱스토어 전체 1위를 기록하기도 했다.

    이 신비한 어플을 만든 '구닥(Gudak)'의 강상훈 대표 강연을 11월 30일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‘2017 벤처 창업 페스티벌(이하 2017 SF)’에서 만나볼 수 있었다. 강 대표는 7월에 앱을 론칭해 약 5개월이 지났는데, 2달 만에 790,000명의 사용자가 생겼고 현재는 150만명이다. 강 대표는 이러한 성과들이 5개월 만에 어떻게 이루어졌는지 나누기 위해 이야기를 전하러 나왔다.


     


    고생/실패는 사서도 한다

    '구닥'은 일회용 카메라를 핸드폰으로 옮겨왔다. 찍는 즉시 아무것도 확인할 수 없고, 24장을 다 찍으면 인화에 들어가고, 72시간이 지나야 결과물을 볼 수 있다. 하지만 막상 찍고 나면 기다려지고, 어느 순간 잊었다 싶으면 알림과 함께 찾아온다. 이때 생각보다 꽤 큰 기쁨이 찾아온다.

    그러한 불편함과 고생이 구닥에도 녹아들어 있는데, 고생이랑 실패를 사서도 하는 이유는 “무언가를 배우고 가장 중요한 것은 이야깃거리가 생긴다”는 것이다. 강 대표는 이야깃거리를 만드려고 특전사를 지원했고, 911 테러 당시 센터가 무너졌을 때 뉴욕에 있었는데, 현장을 지켜보면서 너무나 괴롭고 마음 아프고 어떻게 이런 일이 있을 수 있을까 슬펐지만, 마음 저 구석에는 솔직하게 역사의 현장에 산증인이 되어서 이야깃거리가 생겼다는 생각에 조금은 뭔가 기분이 좋았다고 한다.

    즉 당시는 괴롭지만 지나가면 후에는 콘텐츠, 이야깃거리이며 좋은 뉴스를 전하는 데서 오는 기쁨이 굉장히 크다고 전했다.

    강 대표는 끝으로 “신인류는 모든 게 디지털화가 돼있어서 실수해도 되돌릴 수 있는 안전장치가 있는데, 사람들은 완벽주의 성향이 생겨 셀카를 몇백 장 찍는다”며 “그러나 선택지가 너무 많으면 오히려 스트레스를 받고 미련이 남을 것”이라고 강조했다


    프리즘 이성현 기자